English           
공지사항
보도자료
  
'전국 산불다발지역 한눈에'..산림청, 산불위험지도 제작
  작성자 : 관리자 조회수 : 183회
【대전=뉴시스】김양수 기자 = 산불 다발지역을 한눈에 살필 수 있는 지도가 나와 산불예방에 큰 도움이 예상된다.

【대전=뉴시스】김양수 기자 =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이 15일 공개한 '전국 산불다발위험지도'. 지난 1991년부터 2015년까지 발생된 1만560건의 산불 위치정보를 지도화한 자료로 효율적 산불진화 및 예방에 활용된다. 왼쪽은 강릉시의 산불다발지역을 분석한 지도고 오른쪽이 전국지도다.2017.02.15(사진=산림청 제공) photo@newsis.com
【대전=뉴시스】김양수 기자 =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이 15일 공개한 '전국 산불다발위험지도'. 지난 1991년부터 2015년까지 발생된 1만560건의 산불 위치정보를 지도화한 자료로 효율적 산불진화 및 예방에 활용된다. 왼쪽은 강릉시의 산불다발지역을 분석한 지도고 오른쪽이 전국지도다.2017.02.15(사진=산림청 제공) photo@newsis.com
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봄철 산불조심기간을 맞아 첨단정보통신기술을 기반으로 '전국 산불다발위험지도'를 제작해 공개했다고 15일 밝혔다.

산불다발위험지도는 지리정보시스템(GIS)을 활용해 1991년부터 2015년까지 발생된 1만560건의 산불 위치정보를 지도화한 자료다.

이 지도를 이용하면 산불감시원과 진화인력, 산림헬기 등의 적재적소 배치가 가능해져 효율적인 산불예방 및 신속한 산불진화에 큰 도움이 예상된다.

이번에 국립산림과학원이 공개한 산불위험지도에 따르면 남한 국토의 10% 가량이 산불다발위험지역에 해당된다.

4단계로 구분되는 산불다발위험지역은 ▲ 1㎢ 내 산불 발생건수가 0.25건 미만이면 '징후 없음' ▲ 0.25건~0.50건 미만은 '주의' ▲ 0.50건~0.75건 미만은 '경계' ▲ 0.75건 이상은 '심각'으로 분류된다.

데이터 분석 결과 남한의 7.73%가 주의 단계에 해당됐으며 경계는 1.19%, 심각은 1.12%로 나타났다.

산불 위험이 잦은 상위 5개 지역은 인천 남동구, 인천 계양구, 부산 남구, 서울 노원구, 울산 동구로 조사됐다.

또 서울을 비롯한 인구밀집지역의 광역시와 대도시 생활권, 동해안과 남해안 일부 지역도 산불 위험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.

이번 연구자료는 국립산림과학원 누리집의 산림과학도서관에서 무료로 내려받을 수 있다.

윤호중 국립산림과학원 산림방재연구과장은 "기상·지형 등의 영향으로 발생하는 산불은 같은 지역서 재발율이 높다"며 "산불 다발지역에 대한 정보를 미리 파악하면 산불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다"고 말했다.

kys0505@newsis.com
    
  작성일 : 2017.02.15
  151-744 서울특별시 관악구 대학동 599 서울대학교 36동 109호 국가농림기상센터
TEL : 02-871-0234  FAX : 02-871-0230   EMAIL : ncam@ncam.kr
copyright www.ncam.kr